제 목

미추홀구 수봉공원으로 소풍가는 봄날인천요양원 인천 노인전문 요양원 부평구 청천동 요양원

이 름

관리자

Date [2023-09-15 13:45:17]   Hit [98]   Vote [45]

첨부파일1

 dsfwef.jpg  [2]
 “치매”는 정상이던 사람이 다양한 “원인”에 의해 뇌의 “인지기능”이 상해서 “일상생활”을 어렵게 만드는 “증상”을 말한다. “치매”라는 단어는 “질병명”이 아니고 “증상”들의 “모음”을 말한다.

과거에는 “망령” “노망”이라고 불리며 “노화현상” 으로 봤지만, 현재는 “뇌질환”으로 분류되며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 “치매”의 “원인”으로는 “알츠하이머병” “뇌혈관질환” “퇴행성질환”이 대표적이다. 또한 “대사성질환” “내분비질환” “감염성질환” “중독성질환” “수두증” “뇌종양” 등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

보통 “치매”하면 “알츠하이머병”을 떠올릴 만큼 “알츠하이머”는 “치매”의 대명사가 됐다. 그런데 “알츠하이머병”은 “치매” “원인”의 60~80% 정도이며, 나머지는 다른 유형의 “치매”가 차지한다. “알츠하이머병”은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이 뇌에 침착하면서 생기는 “플라크”나 “타우단백질”의 “염증” 반응 혹은 “산화적손상” 등으로 생긴다.

전형적인 “증상”은 이름을 비롯한 신상 정보, 최근 나눈 대화나 사건들을 기억하지 못하는 증상이다. “증상”이 “악화”될수록 점점 정상적인 대화가 어려워지고 “판단능력”을 상실하며 걷기 힘들어지는 “거동장애”가 수반된다.

“알츠하이머병”을 제외한 또 다른 유형의 치매로는 “혈관성치매” “파킨슨치매” “전두측두엽 치매” “루이소체치매” 등이 있다.

치매의 10% 정도는 “뇌졸중” “뇌경색” “뇌출혈” 등으로 뇌에 공급되는 혈류량이 감소하면서 나타나는 혈관성 치매다. 혈관성 치매는 증상이 급격히 나빠지고 “안면마비” 시력 손실, 보행 장애 등의 신경학적 증상이 초창기부터 나타는 경우가 많다.

“파킨슨병”에 걸려 움직임이 느려지고 불수의적인 떨림이 나타나면 결국 치매로 이어질 수 있다. 파킨슨 환자의 50~80%가 파킨슨 치매를 겪는다. 만약 인지 변화가 나타나기 전 파킨슨병이 몇 년간 지속됐다면 파킨슨 치매로 진단될 확률이 높다.

#한림병원 #세림병원 #국제성모병원 #인천성모병원 #글로리병원 #참사랑병원 #길병원 #인천의료원 #소망의원 #인천적십자병원 #인천사랑병원 #나사렛국제병원 #인천서울여성병원 #대찬병원 #힘찬병원 #인하대병원 #21세기병원 #은혜병원 #기독병원 #나은병원 #세종병원 #메디홀스병원 #효성요양병원 #효민요양병원 #청라스퀘어병원 #나래병원 #청라국제병원 #연세병원 #인천병원 #삼성서울병원

봄날인천요양원 블로그 : https://blog.naver.com/sbom2011 구경가기

봄날인천요양원 모두 홈페이지 주소 : https://happyvirus6400.modoo.at/

장기요양등급과 상관없이 입소 상담이 가능합니다.

이름
비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