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인천요양원 추천 2차접종완료

이 름

관리자

Date [2021-10-05 16:46:14]   Hit [383]   Vote [80]

첨부파일1

 20210930_163016_608.jpg  [1]

첨부파일2

 anigif.gif  [3]
“가족력”이라고 하면 막연하게 “가족” 중 누가 “암”에 걸려서 나도 “조심”해야 한다는 정도로만 생각한다. 하지만 “가족력”“유전”의 영향과 함께 “가정”“생활습관”“환경적” 요인이 복합돼 있어서, “만성질환”“가족력”이 중요하다. “가족력”이 확실히 인정되는 “당뇨병” “고혈압” “심혈관질환” “치매” 등의 “가족력”을 알고 적절히 대처해야 한다.
 
“당뇨병” 당뇨 전 단계 되면 당뇨식 시작
부모 중 한 명이 “당뇨병”이면 자녀의 “발병률”을 20%로 보고, 부모 모두 “당뇨병”이면 30~35%로 본다. “당뇨병” “가족력”이 있으면 체중관리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팀이 “당뇨병” “환자” 219명을 조사한 결과, “과체중”(체질량지수·BMI 25 이상)인 사람 중 당뇨병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평균 49.3세에 당뇨병이 나타나, 가족력이 없는 사람(57세)보다 8년 빨랐다. 안철우 교수는 “당뇨병은 가족력도 중요하지만, 후천적인 생활습관도 아주 큰 영향을 준다”며 “혈당을 꾸준히 관리하면 가족력이 있어도 당뇨병이 생기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10년 간 평균적으로 공복혈당은 3, 식후 혈당은 5 정도 올라간다. 이보다 증가 폭이 크다면 당뇨병 예방에 더 힘써야 한다. 고기보다 채소를 더 잘 챙겨 먹고, 음식들의 당지수를 고려해 식단을 짜면 좋다. 20대부터 혈당검사를 주기적으로 받고, 만약 당뇨 전 단계 수준이 되면 식단을 미리 당뇨식으로 바꾸는 게 바람직하다.
 
 
 
 
“고혈압” 어릴 때부터 입맛 싱겁게 길들이기
부모 모두 고혈압이 있는 성인의 29.3%는 고혈압이고, 형제자매가 고혈압인 사람의 57%는 자신도 고혈압이라는 질병관리본부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가 나온 적이 있다. 고혈압은 위험 요인이 워낙 다양해서 가족력이 있다는 걸 알아도 발병을 완전히 막기가 어렵다. 한양대병원 심장내과 허란 교수는 “고혈압에 유전적 요인이 30% 정도 작용하지만, 생활습관 역시 크게 영향을 준다”며 “규칙적인 운동으로 살을 빼고, 짠 음식을 피하는 습관을 어릴 때부터 가지는 게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체중을 10kg 감량하면 수축기 혈압은 25mmHg, 이완기 혈압은 10mmHg 정도 내려간다. 30대부터 1년에 한 번은 혈압을 재서 혈압 상승을 초기에 파악하는 등 관리를 적극적으로 하면 좋다.
 
#가족 #가족력 #고혈압 #만성질환 #발병률 #당뇨병 #암 #생활습관 #조심 #유전 #환자 #요양원 #요양시설 #봄날인천요양원 #봄날 #요양원 #인천 #노인전문 #프로그램 #치매 #장기요양등급 #상관없이 #입소 #상담 #가능합니다
 
봄날인천요양원 블로그 : https://blog.naver.com/sbom2011 구경가기
 
봄날인천요양원 모두 홈페이지 주소 : https://happyvirus6400.modoo.at/
장기요양등급과 상관없이 입소 상담이 가능합니다.
이름
비번